'Chit-chat'에 해당되는 글 9건

  1. 2013.03.09
2013. 3. 9. 22:37


나의 어머니는 꽤나 점을 좋아하신다.
뭐, 그렇다고 점에 인생을 맡기고 사시는 분은 아니다.( 아마 그렇게 사셨으면 지금의 나는 존재하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. 아니 존재하더라도 현재의 나는 분명히 아닐 것이다.)

과거 그 치열했던 삶의 순간을 온 몸으로 견디어 내신 어머니에게
점같은 미신 좀 믿지 마라고 투덜거리던 나.( 난 꽤나 전투적인 불가지론자다.ㅋ)
하지만 요새 그런 나의 강요가 조금씩 사그라들고 있다...
( 그 대상은 어디까지나 어머니에게로 국한.)

한 순간 한 순간을 견뎌야만 하는 삶이라면..
그리고 그 고통스런 삶에 한 가지 희망이 점쟁이의 미래 예언이라면..
과연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..

이제는 삶도 즐거울 수 있다는 걸( 마음으로 즐거워야돼!!가 아니라 정말 즐겁네!!라는...) 조금씩 알아가시는 어머니.
남은 삶의 시간이 길지 않아 아쉽다는 어머니.
점이 지금껏 드렸던 그 작은 생존의 열망을 이젠 내가 드려야한다...ㅋ

그나저나 요샌 나도 점에 가끔 혹~한단 말야...
뭐, 현실적으로도 '예수/부처/알라'를 무조건 믿느니 차라리 귀신의 존재에 손을 들어주겠지만.ㅋ
암튼 말야.. 점..
인간은 나약한 존재라는 걸 잘 보여주는 녀석.ㅋ


'Chit-cha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Welcome 2014!!!  (0) 2014.01.01
어수선하다.  (0) 2013.11.11
맘이 아프다.  (0) 2013.08.30
우리 아베 참봉 나으리 - 김후옹  (0) 2013.08.09
사티레브의 반박  (0) 2013.03.09
  (0) 2013.03.09
Posted by IT 탐정 IT 탐정

댓글을 달아 주세요